Untitled Document
     
  2022년 11월 29일(화)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지역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22-03-28 12:15 176 hits
【독자투고】‘112전화는 생명선(生命線)이다.’

허위신고는 행정관청에 사실이 아닌 내용을 신고하거나 보고하는 것을 말한다.
허위(장난)신고로 인한 경찰력 낭비는 심각하며 허위(장난)신고는 대부분 납치·감금·화재·폭파·테러 등 최우선 출동이 필요한 긴급 사안이 많다. 이런 경우엔 반드시 출동하여 현장을 확인해 야 하므로 그만큼 경찰력 낭비가 크다.
4월 1일 만우절이 다가오면서 허위(장난)신고 발생이 우려된다.
만우절은 가벼운 장난이나 그럴듯한 거짓말로 남을 속이기도 하고 헛걸음을 시키기도 하는 날이다.
기원에 관해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프랑스에서 유래 되었다는 설이 일반적이다.
오늘날 만우절은 주변 사람들에게 가벼운 장난이나 농담으로 웃음을 주는 날로 인식되고 있다.
만우절을 빌미로 한 허위신고는 매년 발생하고 있다.
허위신고는 경찰력 낭비를 부른다. 수많은 경찰 인력과 장비가 허위신고 현장에 투입되면 정말로 긴급 상황에 처한 이들을 제때 구하지 못할 수 있다.
누군가에게는 생사를 넘나드는 ‘골든 타임’을 놓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경찰에서는 112문화대전 개최, 허위(장난)신고 근절 홍보 등 비긴급 신고 감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허위(장난)신고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형사처벌과 동시에 민사상 손해배상청구를 병행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다.
경찰(112)에 장난 전화를 거는 경우, 형법 137조에 따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나 경범죄처벌법 제3조에 의해 6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과료 처벌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법적 처벌에 앞서, 허위(장난)신고는 절박한 도움이 필요한 사람의 소중한 기회를 박탈하는 무서운 범죄라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경찰 출동이 필요하지 않은 민원상담은 110번을 활용하는 등 꼭 필요한 사람이 활용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성숙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
※ 긴급신고 통합서비스 : 범죄신고 112번, 재난신고 119번, 민원상담 110번
『112전화』는 생명선(生命線)이다.
『112전화』는 항상 열려 있어야 한다.
만약 허위(장난)신고로 『112전화』가 닫히는 순간 내 이웃, 내 가족 그리고 내 생명이 위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천경찰서 112치안종합상황실 경위 김찬극
사본 -[크기변환]김찬극.jpg
  ▲ [이전글] : 【독자투고】“졸음운전”방지 등 봄철 안전운전으로 사고 예방
  ▼ [다음글] : 【독자투고】보이스피싱 표적은 누구도 예외 없다.
 
현대자동차 판매장인 김영상...
영주시 가흥1동 주민 김해영...
영주 대영중학교, 회장배 전...
안동시, 제52회 중부지역 궁...
김천시, 전국 수영인들의 축...
봉화군 김안숙 통합사례관리...
제3회 봉화군수기 배구대회
영주署 이유 없이 운전자를 ...
한국토지정보공사 청송영양지...
김천시 지례면 새마을부녀회...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6,317 / Total. 124,509,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