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1월 27일(금)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지역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21-04-15 10:29 367 hits
【독자투고】음주운전! 실수가 아닌 중대 범죄행위 입니다.
음주운전 사고로 하루아침에 가장을 잃은 가족 이야기나 어린 자식을 가슴에 묻고 절규하는 부모의 안타까운 사연들은 하루가 멀다고 뉴스에서 자주 접하곤 한다.

너무 흔해서일까?

우리는 음주운전의 심각성에 대해 너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것 같다.

하지만 음주운전 사고는 언제 어디서든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불행한 일이며, 얼마 전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한 가정의 아버지를 잃은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평소와 다름없이 농사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던 아버지는 음주운전 차에 치여 영원히 돌아올 수 없는 길을 떠났다.

끝내 사랑하던 가족과의 작별 인사 한마디 남기지 못하고 갑작스레 가족을 떠나보낸 유족들의 슬픔과 눈물을 볼 때 말조차 쉽게 건네지 못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2020년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17,247건으로 15,708건이었던 2019년에 비해 무려 9.8%가 증가했다.

그로 인한 사망자는 287명, 부상자는 28,063명으로 사회적⸱경제적 손실은 말할 것도 없고 사고 당사자 및 가족들의 고통은 수치로 표현할 수도 없다.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일명 윤창호법이 시행된 이후에도 음주운전 사고는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우리 사회는 아직도 음주운전으로 단속이 되거나 사고를 내면 그 사람을 비난하기보다는 ‘사람은 참 좋은데 그놈의 술이 문제야’라며 잘못한 사람을 두둔하는 정서가 만연하다.

음주운전을 범죄가 아닌 단순 실수로 치부해 버리는 것이 문제다.

하지만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는 순간 모두가 잠재적 살인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분명 잊지 말아야겠다.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니라 엄연한 중대범죄다.

법이 강화되고 아무리 많은 벌금을 내고, 형량을 높여봐도 피해자 가족들이 받은 피해는 절대 회복되지 않는다.

음주운전의 가해자 그들은 평생 아픔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

앞으로는 음주나 무면허로 사고를 냈을 경우 보험적용을 못 받도록 법이 개정될 예정이다. 경제적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법보다 양심의 문제겠지요.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음주운전! 이제는 정말 멈춰야 한다.

봉화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윤용식
윤용식.jpeg
  ▲ [이전글] : 【독자투고】테러 누구도 예외일 수 없다.
  ▼ [다음글] : 【독자투고】변화하는 학교폭력, 모두의 관심이 필요합니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봉...
【김천】청악(靑岳) 이홍화 ...
김천시 증산면 청암사, 설맞...
조재운 교수-경동나비엔, 저...
예천군, 2024년 세계양궁연맹...
예천군, 2023 사회안전지수‘...
봉화군, 설명절 맞아 노인복...
김천시, 상상 이상 시민 축제...
문경시 ,‘고향사랑기부제’...
김천시, 과수거점 도시로 가...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3,900 / Total. 126,264,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