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9월 24일()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21-02-09 11:57 454 hits
(독자투고)코로나-19 시대의 이번 설은“안전(SAFE)”을 선물하세요.

민족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설이 다가오고 있다.

예년 같으면 가족 친지들이 모여 식사도 하고, 선물을 주고받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보냈겠지만, 요즘은‘코로나19’로 익숙해져버린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집합 금지 등으로 여느 설 때와는 다른 모습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만큼 요즘 일상은 야외가 아닌 실내 주거공간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이는 그만큼 화재가 발생했을 때 많은 인명피해를 야기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소방청 화재 통계 자료에 따르면 최근 8년간 전체 화재 중 주택화재 비중이 약 16.2%인 반면,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47%가 주택에서 발생했다.

또한 주택에서의 화재 발생원인 대부분이 부주의로 나타났다. 우리가 편하게 쉬어야할 공간이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불안전한 장소가 돼 버린 것이다.

소방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지 않아도 되는 단독·다가구 주택(아파트 및 기숙사 제외) 등과 같은 장소에 2012년 2월부터 “화재 예방, 소방시설·설치 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하면 소방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법률을 개정해 시행하고 있다.

또한 주택용 소방시설 의무설치 기준에 따르면 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모두 설치해야 하며, 소화기는 세대별 또는 층별로 각 1대 이상을 비치하고, 단독 경보형 감지기는 침실, 방 등 구획이 나눠진 공간마다 각 하나씩 설치해야 한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약 3만원 정도에 인터넷, 대형마트, 소방기구 판매점에서 쉽게 구매가 가능하다.

우리 가족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최소한의 투자라고 보면 전혀 큰 가격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리고 단순히 법적인 의무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아니라 내 가정은 내가 지킨다는 생각으로 안전한 우리 집 만들기에 함께 노력해보자.

다가오는 설 연휴 고향에 계신 부모님 댁에 아직 주택용 소방시설이 없다면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통해 “안전”을 선물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또한,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온 가족이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는 날이 빨리 다가오기를 기대해본다.

영주소방서 명호119안전센터장 소방경 한광재
명호119안전센터장 소방경 한광재.jpg
  ▲ [이전글] : 【독자투고】지방자치법 개정, 新자치분권 기틀 마련
  ▼ [다음글] : 【독자투고】10승지 중 1승지 영주 명칭 퇴색되다.
 
영주署 아내 살해한 40대 남...
봉화군, 제33회 경북도민생활...
영주시 6번째 명예시민 윤여...
김천시 중단없는 김천발전 내...
외국인 계절근로자 임금문제...
영주시, ‘제27회 영주시민대...
2023 영양고추 H.O.T 페스티...
제6회 영양군 청기 삼굿 & 골...
영양군, 대한민국김치협회 회...
영주시 휴천3동지역사회보장...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20 / Total. 133,232,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