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1월 27일(금)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지역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20-03-31 11:13 800 hits
【독자투고】국가직 소방, 하나된 소방이 안전한 대한민국의 초석이 되겠습니다.

국가직 소방공무원에 대한 염원은 소방의 바람을 넘어 범국가적으로 끊임없이 제기돼왔다.

국민들의 전폭적인 성원과 지지로 지난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고 다음달 1일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현실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소방관(5만6647명)의 98.8%인 지방직 소방공무원 5만6000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된다.

이에 따라 소방인력 및 장비의 지역 간 편차라는 고질적 문제가 해소될 전망이며 그동안 지방재정 형편에 따라 상당수 지역은 소방인력 부족 및 열악한 장비 등으로 고통을 받아왔으며 복지와 근무여건도 차이가 있어 소방공무원들의 사기를 저하시키기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했다.

그러나 4월 1일부로 현재 국가직, 지방직으로 이원화 되어 있던 소방공무원 신분이 47년만에 국가직으로 일원화 된다.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은 점점 복잡화, 대형화 되어가고 있는 각종 사고와 재난으로부터 국가적 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할 수 있는 계기이며 이로 인해 대국민 소방안전 서비스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해 4월 강원 산불의 경우 소방청장이 각 시도 본부에 지원 요청방식의 소방력 동원이었지만, 앞으로는 대형재난 등 필요한 경우 소방청장이 직접 지휘, 감독권을 행사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된 셈이다.

현재 국내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팬데믹 단계에 있다.

국내에서는 대구, 경북 지역에서 급속히 유행함에 따라 소방 동원령 1호, 2호를 발령해 전국 소방본부 구급 소방력이 대구, 경북지역에 집결해 국가적 대응에 부응하고 주어진 책무에 최선을 다하며 4월 1일 국가직 전환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 소방은 언제나 국민에게 양질의 소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재난이 발생한 곳이라면 어디든지 출동해 위험을 무릅쓰고 노력과 헌신을 마다하지 않았다.

국민의 염원으로 이뤄낸 국가직 소방이 각종 재난과 사고로부터 국민들을 보호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초석이 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영주소방서 소방위 신기룡
[크기변환]소방위 신기룡.jpg
  ▲ [이전글] : (독자투고)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 정착
  ▼ [다음글] : 【독자투고】채팅은 사라지고 성매매만 남은 채팅앱, 이대로 괜찮은가?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봉...
【김천】청악(靑岳) 이홍화 ...
김천시 증산면 청암사, 설맞...
조재운 교수-경동나비엔, 저...
예천군, 2024년 세계양궁연맹...
예천군, 2023 사회안전지수‘...
봉화군, 설명절 맞아 노인복...
김천시, 상상 이상 시민 축제...
문경시 ,‘고향사랑기부제’...
김천시, 과수거점 도시로 가...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8,640 / Total. 126,268,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