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3월 23일(목)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20-03-03 13:16 786 hits
【독자투고】어린이는 나라의 보배다

“어린이는 나라의 보배다”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본 말이다.

나 또한 어릴 때부터 많이 들으면서 커왔다.

어렸을 때는 단순히 어른들이 아이들을 공부시키기 위한 하나의 수단처럼 하는 말이라고 생각했다.

이제는 그 말뜻을 충분히 이해할 나이가 됐고 두 명의 보배를 키우고 있기에 다시 한번 이 말뜻을 생각해본다.

어린이, 어떻게 하면 나라의 보배가 되도록 잘 키워나갈 수 있을까?

중요한 것 중 하나가 교통사고로부터 어린 생명을 지켜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경찰은 어린이들이 많이 다니고 교통사고 위험에 많이 노출된 곳을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이 구역 내에서 교통법규를 위반할 때 처벌이 2배로 가중되는 것은 이미 시행되고 있고 많이들 알고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3월 민식이법이 시행되면서 달라지는 것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과 과속카메라 설치의무화를 규정한 도로교통법과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운전의무 부주의로 사망‧상해사고를 일으킨 자를 가중처벌하는 특정범죄가중처벌에관한법률이 대표적이다.

많은 사람들이 개정된 법률내용을 보고 “이렇게 되면 어린이보호구역을 지나지 않고 우회하는 것이 더 낫지 않는가?”

또는 “속도를 줄이더라도 갑자기 튀어나오는 아이를 보기는 어렵다”는 반응을 보인다.

사실 아이들의 이런 특성을 알기에 처벌을 강화해서라도 우리의 소중한 보배들을 지키자는 국가적인 조치였을 것이다.

차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지키는 성숙한 어른들의 마음가짐이 필요한 때이다.

영주경찰서 경비과 교통관리계 경위 장주영
크기변환_영주서 교통관리계 경사 장주영.jpg
  ▲ [이전글] : (독자투고)청년들의 온(ON)동장인 사이버 범죄 예방에 관심을
  ▼ [다음글] : 【독자투고】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모두의 행복을 위해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영주시 상반기 외국인 계절근...
한국농구발전연구소, 한기범...
김천시 농소면 도공촌 오남매...
영주署 현주건물방화 예비범...
영양군 입암면 애향청년회 사...
영양군 농기계임대사업소 휴...
문경시, 산불예방 캠페인 현...
예천군, 19억 원 예산 투입해...
김천시 2023 신바람 행복콘서...
구미署`23년 상반기 학교 주...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30,008 / Total. 127,825,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