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6월 5일(월)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20-02-25 10:01 802 hits
【독자투고】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모두의 행복을 위해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신호등 없는 도로에 사람이 보일 때 멈추면, 비로소 아이의 미래가 보입니다.
교차로 우회전시 사람이 보일 때 멈추면, 비로소 뜨거운 청춘이 보입니다.
도로를 횡단하는 사람이 보일 때 멈추면, 비로소 화목이 가족이 보입니다.
외국에서 다른 한국말은 못 알아들어도 ‘빨리 빨리’는 다 알아 듣는다는 우스개소리가 있듯이 우리나라 운전자들은 뭐가 다 그리 급한지 여전히 양보와 배려심이 없다.
신호등 없는 도로에서, 교차로에서 우회전 할 때, 도로를 횡단하는 사람이 보여서 일단 멈춰 서면, 어김없이 뒷 차량에서 경적이 울리고 때로는 빨리 안 간다고 핀잔 섞인 삿대질이 들어오기도 한다.
“사람이 횡단보도에서 천천히 걸어오는 것을 보고 지나 갈 때까지 기다리고 있으면 아니나 다를까, 뒷 차가 막 경적을 울려댄다“
“보행자에게 양보를 하면 보행자가 오히려 미안해하면서 보지도 않고 뛰어간다.”
지인으로부터 이런 말을 종종 듣곤 하는데 사실 놀라운 일도 아니다.
나 또한 운전을 하다 보면 기다리는 것보다 차라리 빨리 지나가 주는 것이 어쩌면 뒷 차량 운전자에게도 지나가는 보행자에게도 배려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뭔가 ‘사람보다는 차가 먼저’ 라는 후진국형 교통의식에서 생겨난 오랜 운전습관이 아닌가 싶다.
분명히 잘못된 생각임에 틀림이 없다.
이렇게 운전습관을 들이다보면 보행자가 바로 앞에 지나가도 빨리 지나가는 것이 오히려 도와주는 거라는 그릇된 생각을 할 수 도 있다.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지나가는 시간은 길어봐야 30초에서 1분 남짓에 불과하다.
이 시간만큼은 보행자는 운전자를 믿고 천천히 지나갈 수 있는 성숙한 교통안전 의식이 정착돼야 할 것이다.
보행자는 운전자를 믿고, 운전자는 보행자를 살피는 시간 1분이 모여 모두의 행복이 보일 것이다.
이런 사소한 습관들이 모여 변화의 기적을 이뤄 교통사고로부터 단 한명의 희생자도 없는 선진 교통문화를 정착 시키는 귀중한 마중물이 되지 않을까 싶다.
영주경찰서 교통관리계 장주영
사본 -영주경찰서(장주영).jpg
  ▲ [이전글] : 【독자투고】어린이는 나라의 보배다
  ▼ [다음글] : 【독자투고】신종 사이버 범죄 몸 캠피싱 주의
 
안동시 민선 8기 출범 후 지...
(사)대한노인회영양군지회장...
안동하회탈배 전국 탁구대회...
경북장애인종합복지관 영양분...
탈도 많고 말도 많은 영주선...
영양군 생활개선회 ‘사랑의...
영주 소백산철쭉제 개, 폐막
영주시 내달 9일까지 농어민...
영주시인재육성장학회, 2023...
봉화 도촌초, 봉화 교육장기...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28,560 / Total. 129,975,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