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6월 5일(월)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7-11-14 11:02 1063 hits
【독자투고】1월 19일은 아동학대 예방의 날, 학대의심 아동은 즉시 신고해주세요!!

지난 11월 6일 “침대를 어질러 놓는다”며 아들(3세)의 목에 개 목줄을 채우고 침대 기둥에 매어 놓아 숨지게 한 친아버지와 계모에게 각각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이처럼 원영이사건, 칠곡 계모 사건, 부천 목사부부 딸 폭행살인, 청주 아동학대 암매장 사건 등 과거에는 생소했던 아동학대사건들이 이제는 당연하듯이 일어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여기서 눈여겨봐야할 점은 아동학대를 가하는 자와 아동과의 관계에서 친부모 80%, 친인척 및 지인 약 5%로 아동과 가장 밀접해 있는 자들이 학대를 행하고 있다.

나약한 아이들이 제일 믿고 의지해야할 부모님들에게 학대를 당한다면 얼마나 큰 트라우마로 남을까?

일반적인 아동학대란 아동을 정신적·신체적으로 물리력을 가하여 폭행·학대하는 것으로 아이에게 욕을 하고 소리를 지르는 행위, 의료 서비스와 교육을 받지 않도록 방치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의 통계에 따르면, 두 종류 이상의 학대가 동시에 이뤄진 유형이 제일 많았고, 신체학대(22.%)와 정서학대(18%), 방임(11%), 성 학대(3%)등 의 순으로 발생하였다.

아동학대의 행위자를 살펴보면 친부(49%)와 친모(31%)순이 제일 많았고, 그 외에는 보육교직원, 교원, 계부, 계모 등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아동학대 행위자에 대한 조치로는 지속관찰(61%), 고소 및 고발(31%)이 있고, 아동과 가해자를 분리시키는 경우는 고작 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전부터 발생하고 있는 아동학대사건을 살펴보면, 유년기 시절 부모로부터 학대받은 경험이 모방학습을 통해 사회폭력으로 확대 되어, 그런 환경에서 성장한 아동들이 어른이 되어 자녀폭력의 가해자가 되고 있다.

학대 속에서 고통 받는 아이들을 위해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아동학대는 은폐된 가정 내에서 친부모들에 의해 반복적으로 발생되어 누군가가 신고를 하지 않으면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는 범죄이다.

또, 아동의 학대가 의심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뿐만 아니라 가족, 친지 등 주위에 충분히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의 침묵과 방관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아동들이 지난 10년간 100여명이 넘는다.

즉, 아동학대는 그 무엇보다도 “예방”에 초점을 두고 신속하게 발견되어야 하고, 아동학대의 예방과 치료적 도움을 위해 국민적 신고의식이 제고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아동학대 신고전화번호는 112로 24시간 어느 때나 전국 경찰서 및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접수가 가능하다.
봉화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순경 송경민

아동학대 신고를 접수를 받은 학대전담경찰관 및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직원들이 지체 없이 아동학대 현장에 출동한다.

긴급을 요할 경우엔 아동을 부모로부터 분리해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 인계하여 상담 및 치료 등을 실시하게 된다.

경찰에서는 학대전담경찰관(Anti-Abuse Police Officer)을 따로 두어, 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미취학·장기결석 아동의 합동점검 및 소재확인, 학대 우려가 있는 아동 등에 대한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수행하고 있다.

크기변환_봉화서 여성청소년계 순경 송경민.jpg
  ▲ [이전글] : 【독자투고】아름다운 선거의 국민스폰서, 정치후원금
  ▼ [다음글] : 【독자투고】오늘 신고하면 아이의 내일이 바뀝니다.
 
안동시 민선 8기 출범 후 지...
(사)대한노인회영양군지회장...
안동하회탈배 전국 탁구대회...
경북장애인종합복지관 영양분...
탈도 많고 말도 많은 영주선...
영양군 생활개선회 ‘사랑의...
영주 소백산철쭉제 개, 폐막
영주시 내달 9일까지 농어민...
영주시인재육성장학회, 2023...
봉화 도촌초, 봉화 교육장기...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7 / Total. 129,975,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