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9월 24일()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7-07-28 11:27 1100 hits
【독자투고】청소년 일탈행동! 함께하는 소년통고제!

올해 18세인 A모양은 가출과 결석을 반복하는 전형적인 비행 청소년으로 홀로 자식을 키우는 아버지에게는 아픈 손가락이었다.

신장질환으로 일을 못하는 A양의 아버지는 병원비는 물론 생계조차 힘든 상태였다.

그런 가운데 A양은 아버지 통장에서 수회에 걸쳐 1000여만원의 돈을 몰래 인출해 남자친구와 주변의 친구들에게 옷과 화장품 등 고가의 선물을 사주며 탕진하고, 채팅 앱 으로 성인남자들을 만나 전국각지를 다니며 성매매 등 범죄에 노출되는 생활을 반복했다.

이런 A양의 무분별한 행동에도 아버지는 딸의 미래를 위해 어렵게 돈을 마련해 빚을 청산하고 꾸중과 격려로 다독였으나 돈을 인출해 가출하는 일이 반복되자 실의에 잠겨 우리경찰서를 방문해 도움을 요청했다.

A양의 행위는 법적 처벌대상은 아니지만 방치할 경우 보호자의 손에서 벗어나 범죄의 피해자가 되거나 타인에게 피해를 줄 우려가 있어 소년통고제로 도움 받을 것을 조언해 보호자는 관할법원에 이를 신청하였으며 이를 접수한 법원은 A양을 심리상담 및 교정교육을 받도록 청소년 보호시설 입소를 결정했다.

법원의 결정으로 보호자는 범죄노출 걱정을 덜게 됐으며 당사자에게는 그러한 행동이 제재 받을 수 있음을 알도록 하고, 경찰 또한 범죄경력이나 전과로 인해 꿈을 접어야 하는 안타까운 일이 없도록 조치함으로써 보호자로부터 감사하다는 뜻을 전해 들었다.

이와 달리 부모의 이혼으로 치매를 앓고 있는 할머니와 생활하는 지적장애가 있는 16세 B양은 가출과 무분별한 이성교제, 장기간 결석해도 보호의 손길이 미치지 않아 학교장 소년 통고제를 통해 법원의 보호시설 입소 결정을 받을 수 있었다.

소년 통고제도란 보호자나 학교장, 사회복리시설, 보호관찰소장이 관할법원 소년부에 직접 재판을 요청하는 제도로 경찰이나 검찰 등 수사기관을 거치지 않고 바로 법원에서 조사 및 심리를 하기 때문에 전과나 수사기록이 남지 않을 뿐 아니라 법원의 결정에 따라 보호시설 입소 등의 조치로 최대한 빨리 범죄에서 청소년을 격리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행동이 범죄라는 인식을 못하던 청소년들은 심리과정에서 전담 판사의 엄중한 꾸중과 위로를 받으면서 일탈된 행동에서 빠르게 제자리를 찾을 수 있는 제도이다.

심각한 범죄는 사법처리 대상으로 통고제로 해결할 수 없지만 초기단계 비행청소년의 일탈행위는 강제할 수 있으며 범죄로부터 사전 차단할 수 있는 것이 소년통고제로서, 관계기관과 보호자는 이를 통해 청소년들이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됐으면 한다.
봉화경찰서 경무계장 전상익
봉화경찰서(전상익 경무계장).jpg
  ▲ [이전글] : 【독자투고】8월 휴가철...인터넷 사기범도 휴가를 갈까?
  ▼ [다음글] : 【독자투고】휴가철 빈집털이 예방을 위해 지켜야 할 안전수칙
 
영주署 아내 살해한 40대 남...
봉화군, 제33회 경북도민생활...
영주시 6번째 명예시민 윤여...
김천시 중단없는 김천발전 내...
외국인 계절근로자 임금문제...
영주시, ‘제27회 영주시민대...
2023 영양고추 H.O.T 페스티...
제6회 영양군 청기 삼굿 & 골...
영양군, 대한민국김치협회 회...
영주시 휴천3동지역사회보장...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15 / Total. 133,23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