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4년 2월 23일(금)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7-03-08 10:13 1118 hits
【독자투고】방향지시등은 “생명지시등!”

신호등이 없는 교차로에서 직진해오는 차량이 있어 그 차가 지나간 후 가겠노라고 대기하던 중 갑자기 그 차가 우회전을 한다면 정말이지 나도 모르게 그 운전자를 한번 노려보게 된다.

그 차가 내차를 발견하지 못하였거나 뒤에 차가 없어 깜박이(방향지시등) 켤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였다고 말하는 것은 잘못된 운전습관으로 길들여져 있는 것이다.

도로위 상황은 1초가 다르게 변하며 아무리 그 상황에는 차량이 없었다 할지라도 습관적으로 방향지시등을 켠 상태여야만 한다.

우리가 어린아이들에게 눈을 깜박이며 “너의 마음을 다 이해한다” 라고 눈짓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만으로 어린아이를 달래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이렇듯 어린아이들에게도 통하는 눈 깜박이는 도로위에서는 방향지시등 일명 깜박이로 운전자 누구에게나 통하는 우리만의 약속이다.

사람의 얼굴에 눈. 귀. 입이 있듯이 차량에는 깜박이가 있으며 그것이 눈이자 귀이자 입 역할을 하는 것이다.

상대운전자에게 눈을 마주쳐 좌회전을 하겠노라고 우회전을 하겠노라고 말하는 것이고 상대운전자가 그 말을 듣고 대기할지 진행할지를 결정할 수 있는 것이다.

운전하는 자가 방향지시등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맹인이자 귀거머리이자 벙어리인 것이다.

그만큼 자신 뿐 아니라 상대에게도 위험한 운전습관이다.

그만뿐 아니라 차선변경하며 갑자기 끼어드는 경우라든가, ‘좌회전을 하겠지’ 하고 대기하는데 신호가 터지자 좌회전차선에서 갑자기 직진차로로 진입하는 경우 등의 경우는 대형교통사고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생명까지 위협받게 된다.

또한 이런 경우는 상대차량 운전자의 기분을 상하게 하여 보복운전으로까지 이어지는 또 다른 위험요소가 된다.

깜박이 하나쯤 안 켰을 뿐이라고 생각한다면 지금이라도 빨리 의식전환을 해야겠다.

작은 배려에서 오는 나 하나의 작은 운전습관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나아가서는 우리나라의 선진교통문화정착으로까지 이어지는 큰 변화가 올 것이다.

영주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사 장주영
영주서 교통관리계 경사 장주영.jpg
  ▲ [이전글] : 【독자투고】 이륜차의 유일한 안전장치 안전모, 반드시 착용하자
  ▼ [다음글] : 【독자투고】봄철 소리없이 찾아오는 불청객, 졸음운전 ! 충분히 예방할수 있다!
 
제13회 안동하회탈컵 OPEN 볼...
날개 없는 천사 봉화군 관내...
2024 김천컵 프로볼링대회
영주시 전직 시, 도의 임종득...
예천군, 고품질 예천쌀 미국...
문경시보건소, 한의과 진료 ...
문경시, 2024년 재난극복 전...
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대...
김천시 가족센터 돌봄품앗이...
김천시립미술관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217 / Total. 137,577,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