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3월 26일()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7-02-24 10:16 1058 hits
【독자투고】신학기에 풀어야 할 어른들의 숙제

매년 신학기가 되면 가끔씩 생각나는 학생 한명이 있다.

2012년도에 학교폭력 대책의 일환으로 경찰청에서 학교전담경찰관제도를 시행하게 되었는데, 당시 학교전담경찰관 업무를 하면서 만났던 고등학생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그 학생은 초등학교 4학년때 같은 동네 친구에게 용돈을 빼앗긴 것을 시작으로 고등학생이 되어서도 같은 학생에게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하거나 용돈을 갈취당하고, 숙제심부름, 가방을 들어주는등 온갖 학교폭력 피해를 당해 온 학생이었다.

그러나 놀라운 것은 주변 친구들이나 선생님, 심지어 부모님까지도 그 학생이 그런 학교폭력의 고통을 받으며 학교생활을 한다는 사실을 아무도 몰랐다는 것이다.

가해학생이 교묘히 괴롭힌 것도 있지만 피해학생이 주변에 전혀 알리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면 왜 그렇게 수년 동안 폭력 피해를 당하면서 다른 친구나, 선생님, 부모님, 또는 경찰에 알리지 않았는지 궁금하지 않을수 없어 조심스레 물어보았다.

그 학생의 대답은 “처음에는 주변에 알렸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기에 나 스스로 해결 할려고 했다” 는 것이었다.

그러나 가해학생과 힘의 균형이 깨진 상태에서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고 폭력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이처럼 우리 주변에는 아직도 폭력 피해를 당하면서 이야기하지 못하고 혼자 고민하고 해결할려는 학생들이 종종 있다.

이런 학생들의 공통점은 이야기하면 주변 친구들이 오히려 자기 잘못으로 생각할까봐, 또다른 따돌림을 당할까봐, 또는 상황이 더 커질까봐 얘길 하질 않고 스스로 해결할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

더 큰 문제점은 이런 피해상황을 이야기하고 싶지만 터놓고 이야기할 상대가 없는 경우도 종종 보게 된다.

주변 친구나 부모님에게 용기내어서 이야기 하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넘어가기에 더더욱 말을 못하게 되고 또 다른 이야기 상대를 찾지 못해 혼자 고민하며 고통의 나날을 보내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폭력의 피해는 치유되질 않고 계속 이어지게 되며 심각한 상황까지 가게 될 수가 있다. 이런 학생들을 위해서 경찰에서는 117신고전화와 신고요령에 많은 홍보를 하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부모나 주변 어른들이 작은 관심이라도 가지지 않으면 그 피해를 발견하기가 어렵고 도움을 줄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이제 신학기를 맞아 대다수의 학생들이 새로운 친구, 선생님을 만나면서 설레임으로 학교로 달려가겠지만 오히려 개학이 두렵고, 친구 만나기가 두려운 학생이 주변에 있을수 있다.

자신의 자녀 뿐만 아니라 모든 학생이 행복한 학교생활이 되기 위해서, 또 한명이라도 학교폭력 피해로 고민하는 학생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어른들이 먼저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아야 할 것이고 그것을 치유하고 또다른 학교폭력을 예방하는 것은 신학기를 맞은 어른들의 숙제일지도 모른다.

경주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경사 이진섭
이진섭 2.jpg
  ▲ [이전글] : 【독자투고】“도로 위 반칙행위에는 옐로우 카드가 없다”
  ▼ [다음글] : 【독자투고】‘간편해진 지문 등 사전 등록제’ 바로 고고~!!
 
한국농구발전연구소, 한기범...
김천시 농소면 도공촌 오남매...
영주署 현주건물방화 예비범...
2023 안동전국동호인테니스대...
2023 ITF 김천 국제 주니어 ...
김천시 「KB금융 코리아 스위...
제3회 김천포도배 전국 유소...
영양군-한전MCS(주) 영양지점...
영주署 치매노인 조기 발견에...
영양군 지역 내 소지역 건강...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20,242 / Total. 127,931,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