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3월 26일()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7-02-19 16:37 1128 hits
【독자투고】함께 하는 마음으로 같이 가는 사회

얼마전 매스컴을 통해 알려진 40대 조선족, 탈북민 부부의 죽음과 중태사건, 숨진 아내를 부검한 결과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목조름)로 추정된다는 안타까운 기사를 접하였다.

흔히들 사회적 약자라고 하면 노숙자를 떠올리지만 우리 주변에는 노숙자 뿐 만아니라 소외된 북한이탈주민이 전국적으로 3만 명이상 거주하고 있고, 그 중 경북지역에만 약 1,000여명 이 거주하고 있다.

목숨까지 걸고 내려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하며 모든 것이 낯설고 두렵기만 한 북한이탈 주민에게 우리 스스로 편향 된 사고로 소외 시키고 있지 않은지 생각 해 볼 필요가 있다.

돌봄 서비스와 교육기관인 하나센터가 있기는 하지만 비용 등의 문제로 실질적 혜택을 누릴 수 없음은 물론, 외래어 사용과 말투 등 문화적 차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생활 속에서 겪는 북한이탈주민들의 가장 큰 고통은 사회적 편견과 인격적 모멸감이라고 한다. 실질적으로 우리 국민들도 그들을 진정한 이웃으로 생각하며 따뜻한 인식으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

이러한 사회적 현실과 북한이탈주민들의 삶을 살펴보면서 진정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함께 고민해야 할 시기가 아닌가 다시한번 생각해 본다.

국가적 차원의 물질적 지원도 중요하겠지만 우리들의 따뜻한 관심을 시발점으로 한 인식변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며 상호간 문화차이의 이해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려운 생활 여건에 ‘관심과 이해’라는 따뜻함으로 함께할 때 북한이탈주민들이 우리와 함께 갈 수 있는 원동력 및 동반자의 역할을 기대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두가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분위기를 형성하는 것이 함께하는 마음으로 같이 가는 사회가 아닐까?

구미경찰서 신평파출소 순경 강혜민
신평파출소 순경 강혜민.jpg
  ▲ [이전글] : 【독자투고】교통반칙, 이젠 안녕
  ▼ [다음글] : 【독자투고】 “스마트폰에 집중하면 시야가 흐려져요”
 
한국농구발전연구소, 한기범...
김천시 농소면 도공촌 오남매...
영주署 현주건물방화 예비범...
2023 안동전국동호인테니스대...
2023 ITF 김천 국제 주니어 ...
김천시 「KB금융 코리아 스위...
제3회 김천포도배 전국 유소...
영양군-한전MCS(주) 영양지점...
영주署 치매노인 조기 발견에...
영양군 지역 내 소지역 건강...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20,295 / Total. 127,931,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