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5월 30일(화)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5-10-01 12:17 1109 hits
【독자투고】유아보호용 장구(카시트) 장착은 아이사랑의 시작입니다.

한층 높아진 가을하늘과 함께 지역축제 등 행사가 많은 가을 행락철이 돌아왔다.

지역축제를 따라 설레임을 가득 실은 가족단위 이동차량은 증가할 것이고 그 설레임으로 인해 안전운행에 대한 불감증 또한 증가할까 염려스럽다.

안전운행의 첫걸음은 안전띠착용이다.

안전띠착용관련 단속과 함께 홍보가 대중화되면서 성인의 안전띠착용에 대한 필요성은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됐다.

그러나 유아(만6세 미만)의 안전띠 착용에 대해서는 부모들의 삐뚤어진 사랑으로 인해 미착용시의
위험성에 대해서 인지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유아를 태운 차량안을 살펴보면 부모 무릎위에 앉혀 놓은 경우, 차량에 그냥 방치해 놓은 경우, 차량에 고정된 안전띠에 매어놓은 경우 등 아이를 차에 태우고 다니는 방법은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 방법만큼이나 각양각색이다.

가장 안전하고 올바른 방법은 “유아보호용장구”(카시트) 장착하여 안전띠를 매줘야 하는 것이다.

키가 작은 유아에게 성인용 안전벨트를 매주면 유아의 목을 가로질러 사고 시 그 피해가 클 수 있으며, 무릎에 앉히는 경우도 사고 시 유아가 부모의 에어백이 되거나 튕겨 나갈 수도 있는 끔찍한 결과가 초래될 수도 있다.

6세 미만의 아이의 경우 계속 움직이려고 하는 특성 때문에 차 내에서는 한시도 가만히 있으려고 하지 않는다. 그것을 재롱이라고 생각하며 부모들은 가볍게 여기고 안전은 무시하는 경우가 많다.

도로교통법 50조 1항에는 자동차의 운전자는 자동차를 운전할 때에는 좌석안전띠를 매어야 하며, 그 옆 좌석의 동승자에게도 좌석안전띠(유아인 경우에는 유아보호용 장구를 장착한 후의 좌석안전띠를 말한다)를 매도록 하여야 한다. 라고 규정되어 있으며 이를 위반 시 범칙금 3만원 부과하도록 되어있다. 즉, 차량 내 유아를 탑승 시 유아보호용 장구(카시트) 장착은 선택사항이 아니라 의무사항인 것이다.

하지만 아이들의 안전을 단속법규, 처벌조항으로 강화시키기 전에 부모들의 관심이 선행되어야 하지 않을까?

아이가 싫어하거나 힘들어 하더라도 카시트의 착용은 습관이기에 더불어 안전벨트 매는 습관은 성장하면서 릴레이 되기에 유아기부터 적응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지금 당장 내차에 유아보호용 장구는 구비되어 있는지, 우리 아이가 매일 타고 다니는 어린이집 승합차에 카시트는 설치되어 있는지 등 유아의 생명 띠인 안전벨트에 관심을 집중해 보자. 우리 아이의 안전에 구멍뚫인 곳을 쉽게 찾아 수리할 수 있을 것이다.

영주서 교통관리계 박은영

박은영.jpg
  ▲ [이전글] : 【독자투고】학교폭력 예방 가정에서부터
  ▼ [다음글] : 【독자투고】탈북민에서 예천군민으로 . . . !
 
예천군, 2023 예천 KTFL 전국...
2023 전국킥복싱대회 김천에...
영주소방서와 여성의용소방대...
영주署 2m 아래 하천으로 추...
영주시 올해 첫 다솜쌀 드문...
영주署 불법 대마초 불법 농...
영주소방서, 잦은 지진으로 ...
영주시, 풍기인삼 소공인 경...
영양군 제2기 예비액션그룹 ...
영주시, 충혼탑서 국가유공자...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23 / Total. 129,798,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