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4년 5월 29일(수)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5-09-02 09:55 1102 hits
【독자투고】112 허위신고,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지속적인 경찰의 홍보에도 불구하고 근절되지 않는 112 허위신고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112는 경찰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절박한 일반 시민들의 마지막 희망이다.

그럼에도 전국 하루 평균 112 신고접수 건수 약 5만건 중 약 2%정도가 허위신고인 것으로 통계상 드러나고 있다.

매년 1만여 건 이상이 112허위신고로 불필요한 경찰력이 낭비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정작 위급 상황에 처한 시민이 경찰관의 구조 및 도움을 받지 못하고 범죄 피해자가 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112신고에 대한 일부 부실 대응으로 경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가 떨어지는 경우도 있으나 이는 결국 빈번한 허위신고가 일조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즉, 허위신고로 인한 피해는 부모, 아들, 딸 등 나의 소중한 가족들에게 돌아간다.

이에 경찰에서는 허위신고를 근절시키기 위해 강력한 대응책 발표 및 허위신고자에 대한 민·형사상 책을 묻는 등 엄정한 대응책을 내 놓고 있지만, 먼저 성숙된 시민의식이 정착되어야 허위신고가 근절될 것이다.

최근 경주경찰서 112종합상황실에서는 술만 취하면 112 허위신고를 100회 이상한 60대 김모씨를 즉결심판에 회부했다.

김모씨는 자신은 고령으로 술에 취해 112신고를 한 것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고 발뺌을 하는 등 자신이 저지른 행위가 얼마나 심각한 범죄인지 인식 못하는 것 같았다.

112허위신고에 대해서는 형법 제137조(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5년 이하 징역 또는 1천 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고 이보다 경미한 사안에 대해서는 경범죄처벌법 제1조 제5호(허위신고)에 의한 60만원 이하의 벌금·구류 또는 과료에 처해진다.

상습적이고 악의적인 허위신고의 경우 구속까지 될 수 있는 중요 범죄임을 시민들은 알아야 할 것이다.

범죄 신고가 복잡 다양화됨에 따라 불법주차, 소음 등 생활민원이나 비 긴급 신고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국민의 생명·신체·재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경미 사건의 경우 182 경찰민원콜센터를 이용해주길 바란다.

시민들의 협조가 선행될 때 긴급한 신고 출동사건에서 골든타임을 확보, 신속하고 효율적인 경찰력 운용으로 소중한 시민의 생명·신체·재산을 지키는 지름길인 것이다.

경주경찰서 112종합상황실 팀장 안 선
안선.jpg
  ▲ [이전글] : 【독자투고】농산물 이렇게 지킵시다!
  ▼ [다음글] : 【독자투고】우리 아이 안심귀가 지킴이 서비스 제공
 
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대...
제6회 문경 전국 청소년 스포...
제14회 문경새재배 동호인초...
영주시 상망동 지역사회보장...
영주시, 제23회 청소년 3대3...
구미署 전국 최대규모 화폐위...
세로토닌 예술단, 고향 영주...
예천 2024 현대양궁월드컵대...
안동시, 제26회 경북장애인체...
SK스페셜티, 전사 비상 대응...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21,478 / Total. 141,529,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