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5월 30일(화)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5-09-02 09:55 1077 hits
【독자투고】112 허위신고,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지속적인 경찰의 홍보에도 불구하고 근절되지 않는 112 허위신고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112는 경찰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절박한 일반 시민들의 마지막 희망이다.

그럼에도 전국 하루 평균 112 신고접수 건수 약 5만건 중 약 2%정도가 허위신고인 것으로 통계상 드러나고 있다.

매년 1만여 건 이상이 112허위신고로 불필요한 경찰력이 낭비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정작 위급 상황에 처한 시민이 경찰관의 구조 및 도움을 받지 못하고 범죄 피해자가 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112신고에 대한 일부 부실 대응으로 경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가 떨어지는 경우도 있으나 이는 결국 빈번한 허위신고가 일조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즉, 허위신고로 인한 피해는 부모, 아들, 딸 등 나의 소중한 가족들에게 돌아간다.

이에 경찰에서는 허위신고를 근절시키기 위해 강력한 대응책 발표 및 허위신고자에 대한 민·형사상 책을 묻는 등 엄정한 대응책을 내 놓고 있지만, 먼저 성숙된 시민의식이 정착되어야 허위신고가 근절될 것이다.

최근 경주경찰서 112종합상황실에서는 술만 취하면 112 허위신고를 100회 이상한 60대 김모씨를 즉결심판에 회부했다.

김모씨는 자신은 고령으로 술에 취해 112신고를 한 것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고 발뺌을 하는 등 자신이 저지른 행위가 얼마나 심각한 범죄인지 인식 못하는 것 같았다.

112허위신고에 대해서는 형법 제137조(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5년 이하 징역 또는 1천 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고 이보다 경미한 사안에 대해서는 경범죄처벌법 제1조 제5호(허위신고)에 의한 60만원 이하의 벌금·구류 또는 과료에 처해진다.

상습적이고 악의적인 허위신고의 경우 구속까지 될 수 있는 중요 범죄임을 시민들은 알아야 할 것이다.

범죄 신고가 복잡 다양화됨에 따라 불법주차, 소음 등 생활민원이나 비 긴급 신고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국민의 생명·신체·재산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경미 사건의 경우 182 경찰민원콜센터를 이용해주길 바란다.

시민들의 협조가 선행될 때 긴급한 신고 출동사건에서 골든타임을 확보, 신속하고 효율적인 경찰력 운용으로 소중한 시민의 생명·신체·재산을 지키는 지름길인 것이다.

경주경찰서 112종합상황실 팀장 안 선
안선.jpg
  ▲ [이전글] : 【독자투고】농산물 이렇게 지킵시다!
  ▼ [다음글] : 【독자투고】우리 아이 안심귀가 지킴이 서비스 제공
 
예천군, 2023 예천 KTFL 전국...
2023 전국킥복싱대회 김천에...
영주소방서와 여성의용소방대...
영주署 2m 아래 하천으로 추...
영주시 올해 첫 다솜쌀 드문...
영주署 불법 대마초 불법 농...
영주소방서, 잦은 지진으로 ...
영주시, 풍기인삼 소공인 경...
영양군 제2기 예비액션그룹 ...
영주시, 충혼탑서 국가유공자...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91 / Total. 129,798,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