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5월 30일(화)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5-02-17 11:58 1189 hits
【독자투고】 난폭운전에 대처하는 방법 ‘공익신고’ 활성화 하자

독자투고 난폭운전에 대처하는 방법 ‘공익신고’ 활성화 하자
영주서 교통관리계 박은영
운전을 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급차선 변경을 하면서 끼어든 차로 인해 아찔한 경험을 한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런 경험을 할 때면 끼어든 차의 뒤태가 얼마나 얄밉던지 끝까지 따라가 들이받고 싶을 때도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혹시 자신이 얄미운 뒤태를 가진 차가 된 적은 없었는지 생각 해봐야 한다. 나도 모르게 누군가에게 얄미운 뒤태를 보인 적이 분명 있을 것이다.
급차선변경과 같이 고의나 인식 있는 과실로 다른 사람의 교통을 방해하거나, 위협하는 운전 행위를 우리는 ‘난폭운전’이라고 한다.
난폭운전은 급차선 변경, 급제동, 과속· 전조등 번쩍이기·경적 등에 의해 상대방의 차량을 위협하는 행위 등으로 전방을 주행하는 차량에 대해 진로를 양보하도록 강요하는 것으로 경우에 따라서는 ‘위협운전’으로도 불릴 수 있다.
이러한 난폭운전에 맞서 욕을 하거나 화를 내면서 운전을 하면 또 다른 난폭운전을 불러올 수 있다.
갑자기 끼어들거나 추월하는 등 심리를 거스르는 차량이 있을 때에 ‘양보’한다는 인식을 가지고 기다려 주는 운전자가 되면 좋겠지만 그러기에는 부처님의 ‘자비’와 예수님의 ‘용서’가 필요하다.
한정된 도로에서 늘어만 가는 자동차에 대해 가장 현명하게 대처하는 방법은 스스로가 교통법규를 준수하는 것뿐이다.
스스로 교통법규를 지키고 난 후 그 다음 난폭운전을 목격 했을 때는 심호흡을 크게 한번 하고 차안에 블랙박스가 설치되어 있다면 영상을 증빙자료로 경찰서를 방문하거나 인터넷(경찰서 홈페이지, 국민신문고)을 이용하여 신고를 해보자.
현재 우리는 영상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지 않는가! 누군가 항상 지켜보고 있다는 것이다.
핸드폰속의 카메라, 차량 안 블랙박스, 도로 위 CCTV등 언제 어디서든 촬영이 되고 있다.
그렇다고 난폭운전 예방을 위한 최선책이 물론 ‘공익신고’는 아니다. 다만 공익신고는 모든 시민을 ‘교통경찰 화’ 하는 것이기에 교통경찰의 활발한 활동이 난폭운전을 예방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해 볼 뿐이다.

영주서 교통관리계 박은영 경사.jpg
  ▲ [이전글] : 독자투고 119생활민원 처리 어디까지 해야 하나!
  ▼ [다음글] : 【독자투고】공공기관의 플랫폼은 가능한가?
 
예천군, 2023 예천 KTFL 전국...
2023 전국킥복싱대회 김천에...
영주소방서와 여성의용소방대...
영주署 2m 아래 하천으로 추...
영주시 올해 첫 다솜쌀 드문...
영주署 불법 대마초 불법 농...
영주소방서, 잦은 지진으로 ...
영주시, 풍기인삼 소공인 경...
영양군 제2기 예비액션그룹 ...
영주시, 충혼탑서 국가유공자...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124 / Total. 129,798,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