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2023년 5월 30일(화)  
   
 
 
  정치/경제|전국뉴스|공지사항|인물동정|인사|금주농사|생활상식|사진작가코너|행사소식|주간문화|독자투고
 
 
영남타임즈 처음 >독자투고  
 
글 내용 상세보기
영남타임즈 2014-11-13 13:13 1092 hits
영주署 독자투고 자전거는 운동·놀이기구이기 전에 교통수단이다.

영주署 독자투고 자전거는 운동·놀이기구이기 전에 교통수단이다.

영주경찰서 교통관리계 박은영
어린이 교통안전교육을 다니면서 파악해 보면 자전거를 이용해 등하교 하는 아이들이 심심치 않게 있다.

그런 아이들에게 헬멧 같은 안전장비를 착용하는지 물어보면 똑같은 대답이 나온다.
“엄마가 사주지 않았어요.”

선진국의 경우 자전거를 탈 때도 안전규정(안전모 미착용, 전조등·후미등 미설치)을 위반하면 벌금을 부과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13세 이하의 경우에만 자전거 운행 시 안전모 착용을 의무화 하고 있을 뿐(도로교통법 50조 4항)이고 미착용시의 처벌규정 또한 없어 부모를 상대로 통고서를 발부 할 수도 없고 단속하기 애매한 상황이 펼쳐진다.

친환경,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레저용이든 교통수단이든 자전거이용자는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시민들의 안전의식 및 사회적 제도가 시급하다.

우선 가정에서 자전거 안전에 대한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

요즘 모 프로그램에서 세쌍둥이가 아빠와 함께 자전거 타는 모습이 자주 비춰지는데, 아빠와 함께 세쌍둥이가 모두 안전모를 착용 한 것을 보고 있자면 교통경찰 입장에서는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향후 교통문화를 이끌고 갈 아이들에게 어렸을 때부터 안전교육을 실천하는 습관이 자연스럽게 몸에 스며들게 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다.

교통경찰의 욕심 같아서는 자전거 제작 업체에서 안전모와 자전거를 한 세트로 제작하게 해서 안전모 착용 없이는 자전거가 운행되지 않는 기술적인 부분을 개발해 줬으면 하는 바람까지 든다.

또한 자전거는 도로교통법에 엄연히 “차”로 규정돼 있기에 자전거 운전자는 차의 운전자에게 적용되는 모든 교통규칙을 똑같이 준수해야 된다.

자전거는 보도와 차도가 구분된 도로에서는 차도로 통행해야 하고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 차의 뒤를 따르고 있을 때 앞차와의 충돌을 피할 수 있는 필요한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사고 역시 즉시 정차하여 사상자를 구호하는 등의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하며 이러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즉, 교통법규로부터 자전거만 치외법권을 누리는 것이 아닌데도 어떤 특권을 누리는 것 마냥 역주행은 기본이고 신호위반에 중앙선 침범까지 아슬아슬한 장면은 출·퇴근길에서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결국 자전거 이용이 활성화되기 위한 사회제도적 인프라도 중요하지만, 그전에 그에 걸맞은 안전의식이 선행돼야 한다.

하루빨리 자전가가 도로위에서 어떤 교통수단보다도 장점이 많다는 것이 증명되기를 기대해 본다.
영주경찰서 박은영 경사.jpg
  ▲ [이전글] : 【독자투고】소방차 길 터주기
  ▼ [다음글] : 【독자투고】안전지대 부스, 택시 NFC를 아시나요?
 
예천군, 2023 예천 KTFL 전국...
2023 전국킥복싱대회 김천에...
영주소방서와 여성의용소방대...
영주署 2m 아래 하천으로 추...
영주시 올해 첫 다솜쌀 드문...
영주署 불법 대마초 불법 농...
영주소방서, 잦은 지진으로 ...
영주시, 풍기인삼 소공인 경...
영양군 제2기 예비액션그룹 ...
영주시, 충혼탑서 국가유공자...
진행중인 설문조사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광고안내/문의 | 기사제보 | 취재신청 | 기사검색 | 게시판 | 후원하기
경상북도 영주시 선비로 96, 307호(휴천동, 미도주택) | 제보 및 광고, 각종문의 054-636-0022 / 010-3522-7000 |사업자등록번호:512-06-80023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발행, 편집인:(대표이사) 배순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배순경 | 메일:dcht7000@naver.com
부가통신사업자 신고번호:경북제1881호 | 정기간행물사업자등록번호:경북아00057(등록일 2007.12.12)
COPYRIGHT(c) 영남타임즈 ALL RIGHT RESERVED.
Today. 40 / Total. 129,798,730